가지, 잘 가꿀 수 있을까?
link  미니미니   2023-02-03


가지의 원산지는 인도라는 말이 지배적이며, 중국도 재배역사가 오래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신라 때부터 재배했다는 기록이 전해진다.

여름철 고온 다습한 환경에 잘 견디는 특성이 있고, 가정집의 채소밭의 중요한 재배품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부분 과실 길이가 길고 짙은 흑자색인 품종이 재배되지만, 일본에서는 긴 것뿐만 아니라 통통한 것과 거의 둥근 것까지 종류가 여러가지다.

재배의 요령은 햇빛이 잘 드는 곳에서 키워야 한다.
웃거름을 적당히 주어 비료가 부족하지 않도록 해야하고 건조에도 약하므로 물은 충분히 주어야 한다.
겨드랑이싹은 2개만 남기고 빨리 없애주어, 원가지를 포함한 3가지를 튼튼하게 키운다.

모종은 본잎이 7-8장 되는 때까지 두 번 정도 옮겨심어야 하고 그 기간도 70-80일 걸리므로, 튼튼한 모종을 구입하는 것이 편하다.
떡잎이 건강하고 줄기는 굵고 색이 짙으며 꽃이 막 피기 시작하는 것이 아주심기에 적당한 모종이다.

밑거름-가지 뿌리는 아랫부분으로 깊게 자라는 성질이 있으므로 하층부까지 좋은 토양 상태를 만들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옮겨심기-모종은 5월 상순에서 중순 사이, 지온이 16-17도 가량 될 때 심는 것이 좋다.

심는작업-식물체는 옆으로 퍼지는 성질이 있으므로 포기 사이 사이 간격은 약간 넓게 심어주는 것이 좋다. 옮겨 심은 후에는 사방으로 15cm 정도 떨어진 곳에 둥글게 원을 그려 도랑을 만들고 충분히 물을 준다.













연관 키워드
퇴비만들기, 이끼키우기, 퇴비더미, 아파트, 분당아파트, 야생화, 판교, 튤립, 아단소니, 제비꽃, 농사계획, 풍란, 반고흐, 퇴비발효과정, , 고추, 대파심기, 피에르라비, 텃밭, 좋은퇴비
Made By 호가계부